가산디지털단지 오향장육 족발 맛집 – 오향본

요즘 술 약속이 생기면 꼭 가는 가게가 있습니다.

육식 동물이었음 좋겠다 라고 생각할 정도로 고기를 참 좋아하는데 여러 사정으로 자주 먹진 못합니다.
그래서 술 약속, 회식 등이 있으면 꼭 안주는 고기류로 정하죠.

차돌박이 소고기를 참 좋아하지만 보통은 돼지 삼겹살로 떼웁니다.
양꼬치도 좋아하구요.

하지만 슬슬 날도 더워지는데 불판 앞은 가급적 피하고 싶더군요.
그래서 선택하게 된 것이 바로 족발입니다.

소개해 드릴 곳은 일반적인 양념족발과는 좀 다른 오향장에 족발을 찍어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IMG_1391

대자는 3만 6천원으로 중자 3만 2천원과 큰 가격 차이가 없습니다. 건장한 성인 남성 3명이 모였기 때문에 대자로 시켰습니다.

IMG_1375IMG_1377(1)

주문을 하면 만두국이 기본 제공되고 족발을 야채와 곁들여서 먹을 수 있는 새콤한 소스가 함께 나옵니다.

하지만 제가 메인이라 생각하는 오향장은 바로 먹기 힘든데요.

IMG_1378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다 나오기 때문에 젤리처럼 굳어 있습니다. 족발 나오기 전에 녹이기 위해 만두국 불 옆에 높았습니다. ㅎㅎ

IMG_1380

족발이 나왔네요.
빛에 반사되는 저 기름기. 사진만 봐도 군침이 넘어 가는 군요.

IMG_1381

시원한 칭따오 맥주도 함께.

맥주를 한 잔 하니 만두국이 어느새 끓고 있군요. 만두국은 국자로 퍼서 앞접시에 담아 인당 하나씩.

IMG_1383IMG_1384IMG_1385

녹아 있는 오향장에

IMG_1386(1)

족발 한 점을.

IMG_1387(1)

서비스로 나오는 부침개와 비빔국수.

IMG_1389IMG_1390

비빔국수는 다른 가게에서도 흔히 먹을 수 있는 맛인데.
부침개는 좀 심심합니다. 그래서 들어 있는 고추의 향이 잘 느껴지죠.
취향에 따라 좀 선호가 달라 질 것 같군요. 전 부침개가 별로였지만 다른 일행은 좋아하더군요.

IMG_1394

성인 3명이 다 처리 못해서 남기고 말았습니다. 다행히 일행이 한 명 더 합류하면서 결국 다 먹었지만요. ㅎㅎ

그것도 부족해서 시킨 계란찜.

IMG_1395

5천원인데 정말 크네요. 맛도 좋아서 배불러서 족발도 못 먹던 사람들이 숟가락을 계속 들이댔습니다.

IMG_1388

점심 메뉴도 있기 때문에 가산디지털단지 근처에 일하시는 분들은 점심 식사로 족발을 드셔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저도 점심으로 ‘오향장육정식’을 먹어 보았는데 아무래도 밥 반찬으로는 심심하더군요.

IMG_1407

점심에는 ‘직화불족발정식’이 더 나을 듯 합니다.
심지어 양도 더 많더군요…

 

위치는 가산디지털단지 우림라이온스밸리 A동 지하 1층입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