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슬란드 일주’ 5일만에 끝내기 – 3일차

어젯밤엔 어두워서 몰랐지만 외딴 곳에 있는 숙소의 경치가… 와…

보너스 마트에서 산 아침 거리로 핫도그를 만들어 먹고,

2016-10-05-08-05-35.jpg

경치를 즐기며 여유있게 드립 커피 한 잔.



출발 준비 완료! 




110716_1004_56.jpg

우선 에이일스타디르에서 주유를 하고

본격적으로 출발.

110716_1004_57.png

첫 목적지는 ‘세이디스피외르뒤르’입니다.

110716_1004_58.jpg
산으로 둘러 쌓여 있는 아주 멋진 이 항구 “마을”은 생선 가공업이 주산업이었지만 관광업으로 바꾸었다고 하네요.

그래도 항구 근처에 컨테이너들이 몇 있더군요.

마을을 둘러싼 산, 마을의 목조 건물들이 이미 아름다웠지만 거리 곳곳에서 관광객을 신경 쓴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110716_1004_59.png110716_1004_60.jpg110716_1004_61.jpg

다음 목적지는 회픈입니다. 점심 먹으러 ㄱㄱ

110716_1004_64.png

회픈 가는 길은 예상보다 오래 걸리고 말았습니다.
갤럭시 s7 엣지 핸드폰으로 네비게이션으로 사용했는데 무슨 이유인지 GPS가 튀면서 방향을 잘못 잡았습니다.

엉뚱한 길로 돌아가는 상황이 되었죠.

다행히 일행 중 한명이 상황은 눈치 챈 덕분에 몇시간을 더 돌아서 갈 상황은 막았습니다.

110716_1004_65.png110716_1004_66.jpg

비도 와서 속도 내기 힘든 상황에서 하루 일정을 다 망칠 뻔 했네요.

네비게이션을 새로 세팅하고 유턴하여 다시 출발.

그런데 한가지 더 난관이 기다리고 있었네요.

북쪽에서도 보지 못한 험한 도로를 만납니다. 1번 국도는 전체적으로 잘 닦인 도로라 생각했는데 곳곳에 구멍이 파진 험한 도로를 만납니다.

거기다…

엉뚱한 길로 가면서 많은 시간을 낭비했던지라 지도만 보고 1번 국도를 포기하고 거리가 가까운 도로를 선택했는데…

어차피 1번 국도도 험하니 벗어나서 다른 도로로 가도 상관이 없을 것 같았지만 잘못된 선택, 하필 산을 타는 도로였습니다.

비도 오는 상황에서 고도가 높아 지면서 안개가 짙어지고 시야가 완전히 가려집니다.

110716_1004_67.png

아이슬란드에서 경험한 최대의 위기가 아니었나 합니다.

한국에 돌아와서 알아 보니 매우 아름다운 풍경이었고 길 옆도 상상한 무시무시한 절벽이 아니었지만 저런 안개 속에선 전혀 알 수 없었죠. 조심 조심. 운전에만 초 집중.

110716_1004_68.jpg

드디어 시야가 확보된 도로.

무사히 회픈 도착.

110716_1004_69.jpg

회픈에 맛집으로 유명한 Kaffi Hornið에서 저녁에 가까운 점심 아닌 점심 식사 후 요쿨살론으로 이동합니다.

20161005_154954

20161005_161118.jpg20161005_162308.jpg20161005_162317.jpg

저녁거리를 회픈에서 마련하려 했지만 시간도 부족하고 점심이 많이 늦었기 때문에 바로 요쿨살론으로 향합니다.

가는 도중 제가 핸드폰 카메라 렌즈를 식당에 두고 와서 다시 되돌아 갑니다.

오늘 여러모로 제 갤럭시 핸드폰이 말썽이네요.

110716_1004_70.png110716_1004_71.jpg

2016-10-05-18-29-052016-10-05-18-34-5220161005_18260620161005_18314720161005_183359

빠르게 해가 지기 시작할때 요쿨살론에 도착합니다.

해가 완전히 지기 전에 도착하여 이런 멋진 빙산들을 볼 수 있어서 다행입니다. 안개 너머 더 많은 빙산들을 보지 못했지만 앞에 보이는 빙산들만으로도 너무 멋집니다.

110716_1004_72.png

요쿨살론을 떠날땐 이미 완전히 해가져서 우리가 피하고 싶었던 야간 운전을 또 하게 되네요.

아이슬란드의 다리는 희한하게도 2차선이 없더군요. 우리가 보았던 다리들은 1차선에, 중간 중간 앞에 오는 차량을 피할 수 있는 공간만 있었습니다.

그런 다리들을 건너 드디어 숙소에 도착.

110716_1004_73.jpg

날씨에… 여러가지 사건도 있어서 다들 피곤한지 저녁 생각 없이 다들 취침.

Advertisements

‘아이슬란드 일주’ 5일만에 끝내기 – 2일차

2일차. 오늘도 달려야 합니다. 오늘 일정은 약 330km로 어제보다는 양호하지만 여전히 먼 길입니다. 거기다 아이슬란드 동쪽으로 넘어 가면서 관광 명소가 하나씩 나오기 시작합니다. 중요한 곳을 몇 추려서 방문을 해야 합니다. 시간은 확실히 어제 보다 부족할 지도 모르겠네요.

한국에서 가져 온 햇반, 캔 반찬 등으로 아침을 떼우고 아침 일찍 출발합니다.


첫 목적지는 바로 신들의 폭포라는 뜻의 ‘고다포스’

폭포의 나라이기도 한 아이슬란드에서 처음 마주하게 된 큰 폭포, ‘과연 신의 폭포!’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아름다웠습니다.

110716_1004_28.jpg110716_1004_29.jpg110716_1004_30.jpg

고다포스의 이름에는 여러 설이 있지만 그 중에는 종교적인 전설도 있다고 합니다.
약 천년 전 아이슬란드의 국교가 기독교로 공표되자 사람들이 이교도 신상과 숭배를 금지하는 기독교 교리에 의해 기존 북유럽 신들의 상들을 이 폭포에 버렸었다고 하네요.
그게 사실이라면 저 밑에 천년된 유물들이!

다음 목적지는 노천온천인 ‘뮈바튼 자연 온천’입니다.


한국에서 사전에 오픈 시간을 조사하고 도착하였으나… 우리가 조사한 시간은 아이슬란드의 매우 짧은 하절기 시간이었기 때문에 아직 온천이 오픈하지 않았더군요.


계획 변경!

먼저 데티포스를 다녀 오기로 합니다. 영화 ‘프로메테우스’에서도 나왔던 아이슬란드 최대 크기의 폭포. 고다포스가 아름답다면 데티포스는 크기와 회색빛으로 압도하는 웅잠함을 가지고 있죠.

한국에서 부터 기대를 가졌던, 그 웅장함을 보러 갑니다.




도착하였으나.. 횡합니다. 폭포가 보이지 않습니다…
고다포스는 차로 진입을 할 수 있었으나 데티포스는 주차장에서 약 10여분간 걸어서 이동해야 합니다.


우비로 무장하고 출발.

이동하는 중에도 계속 경이로운 모습을 보여 주는 아이슬란드…


 

도착!!!!!!!!



찍었던 사진들을 아무리 뒤져도 데티포스의 포스를 느끼게 해줄 사진은 찾을 수 없군요.

아쉽지만… 데티포스를 뒤로 하고 다시 뮈바튼 온천으로 이동합니다.


오픈 시간이라 그런지 아까와 달리 우리 외에도 다른 관광객들이 많네요.

뮈바튼 온천은 자연 온천이기 때문에 온도가 일정하지 않아요. 그래서 들어 가면 기대 했던 온천의 뜨거움 보다는 미지근하기 때문에 실망을 하게 되는데… 잘 찾아 보면 온도가 높은 곳도 있었습니다.

이미 관광객들이 많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곳을 찾는 노력을 하진 못했네요.

자 이제 온천을 즐기고 몸의 피로도 씻어 냈으니 다시 일주를 시작하겠습니다.

에이일스타디르에 잠시 들려서 저녁 식사를 하고 내일 아침에 먹을 거리를 장보고 숙소로 이동하도록 하죠.



이동하는 중간 중간 차 밖을 아무렇게나 찍어도 그림이 찍힙니다.
도로가에서 발견한 이름 모를 폭포도 그림입니다.


에이일스타디르 도착.

맛난 저녁을 먹고 근처에 있던 ‘보너스’ 마트로 향합니다.
오늘 숙소는 외딴 곳이라 아침 식사 거리를 장보기 위해서였죠.


이름 처럼 우리에게 보너스였던 보너스 마트.

한국보다도 비싼 차량 주유비, 식당에서 먹으면 한끼 3만원 가량하는 밥값.
살인적인 물가에 움추려든 우리 지갑에 보너스 마트의 저렴한 식재료 가격은 우리에게 정말 보너스였습니다.

이제 숙소로 향합니다.

에이일스타디르에서 이미 해가 지기 시작해서 숙소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어두컴컴했습니다.


주위에 아무것도 없이 숲속에 오두막 하나…

주위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데 집 한 채만 달랑 있으니 살짝 으스스한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덕분에 별이 잘 보입니다. 어쩌면 오늘 오로라를 볼 수 있을 지도 모르겠네요.

그런데… 새벽이 되니 비가옵니다. 집이 흔들릴 정도로 바람도 불어대구요.

아늑하고 따뜻한 집이었는데, 아이슬란드의 바람 앞에선 이 집도 어쩔 수 없었죠.

결국 오늘도 오로라 헌팅은 실패. 가장 가능성이 컸던 날인데…

이후로도 오로라 헌팅은 계속 실패했으니 가장 가능성이 있었던 날을 비때문에 망친셈이네요.

110716_1004_51.jpg110716_1004_52.jpg

‘아이슬란드 일주’ 5일만에 끝내기 – 1일차

아이슬란드는 대한민국 남한보다 살짝 큰, 비슷한 면적의 섬나라입니다.
우리는 아이슬란드 외곽을 한바퀴 도는 일주 계획을 잡았습니다.
인터넷, 방송으로만 접한 아이슬란드의 기후, 지형, 언어(아이슬란드어) 여러 악조건은 ‘도전’을 하고 싶게 만들었습니다. 안락한 문명 속에 길들여져 있는 직장인들에겐 소소하지만 의미있는 도전이었죠.

아이슬란드 일주, 레이캬비크를 시작으로 섬을 한 바퀴 돌아 레이캬비크로 돌아 오는 약 2,000km의 여정은 그렇게 시작되었습니다.

한국에서 아이슬란드까지 직항 노선이 없기 때문에 파리를 경유하여 레이캬비크 공항에 도착을 합니다. 아이슬란드는 유럽연합 가입국은 아니지만 솅겐 조약으로 인해 유럽 대부분 국가에서 입국 시 입국 심사가 없습니다.

아쉽게도 여권에 도장도 없습니다. ㅜㅜ

어쨌든 덕분에 빠르게 케플라비크 국제공항을 벗어 날 수 있었네요.

20161003_093332

이 곳까지 오면서 거쳤던 인천 국제공항이나 샤를 드 골 국제공항에 비해선 확실히 소박한 모습입니다.

입국 심사가 없을 거라는 예상을 하지 못해 예정보다 공항을 일찍 벗어 났지만 다행히 일찍 도착하여 기다리고 있던 렌트카 직원을 만났습니다.
한국에서 차량을 렌트하면서 공항 픽업도 요청을 해 놓았었거든요.

렌트 사업장까지 가는 길은 허허벌판에 회색 하늘만 보이고 소박한 국제공항의 모습도 그렇고  ‘여기가 아이슬란드구나!’하는 실감도 하지 못하고 너무 거센 바람에 짜증만 난 채로 렌트 사업장으로 이동하였습니다.

포장도 되어 있지 않은 공터에 가건물로 된 사무실, 첫 인상도 좋지 못하였는데 우릴 픽업해 온 직원에게 안 좋은 소식을 전달 받게 됩니다.

“님들이 예약한 차량은 고장나서 우리한테 없음 더 비싼 다른 차 줄게.”

그렇게 받은 차량은 더 작았습니다. 결코 더 좋아 보이지도 않았어요. 그럼에도 더 비싸다니. 차량이 작기 때문에 짐을 다 실을 수 없어서 추가로 설치한 루프박스의 비용때문에 1달러 가량 더 비싸더군요. 어이없지만 업체가 거짓말 한 것은 아니었어요. ㅎㅎ

그 상황에서 계약을 파기하고 다른 업체와 차량을 찾는 것도 힘든 일이었고 무엇보다 바람을 피해 빨리 벗어 나고 싶었기 때문에 원래 계획과 다른 좁은 차량을 타고 우리의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20161003_095630

주차장 곳곳에 보이는 파손된 차량들. 예약한 차량이 파손되었다는 것이 거짓말이 아닐 수도 있을 것 같군요.

모험보단 안전. 소심한 우리는 안전을 위해 애초에 지형이 매우 험한 내륙으로 진입은 포기하였고 겨울이면 오로라를 볼 수 있는 가능성 더 높지만 역시 안전을 위해 겨울을 피하고 그나마 오로라를 볼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10월 초를 선택했습니다. 그럼에도 이런 부서진 차량들을 보니 살짝 불안해 지는 군요.

20161003_095402

5일간 우리의 애마. 이 애마를 타고 이제 5일간의 여정을 시작합니다.

오늘의 목표는 아이슬란드 서쪽에서 시작하여 시계 방향으로 이동, 북쪽에 있는 ‘제 2의 도시’ 아쿠레이리에 도착하는 것입니다. 총 430km. 서울에서 부산으로 가는 거리보다 약 100km 더 먼 거리.

사전 조사에 따르면 남쪽은 관광객이 많이 몰려 도로도 잘 닦여 있고  관광 명소도 많지만 북쪽은 그에 반해 도로가 험하다고 하더군요. 그럼에도 북쪽부터 도는 것을 선택한 이유는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

하지만 다행히 도로가 생각보다 잘 닦여 있고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 당시 남쪽에선 비가 쏟아 지고 있었다더군요. 일정상 우리가 남쪽에 있을때는 북쪽에 비가 쏟아 졌기 때문에 남쪽부터 도는 계획을 세웠다면 일정 내내 비를 만날 뻔 했습니다.

순간의 선택이 5일을 좌우하였습니다.

우린 그런 기후의 혜택도 당시엔 모른채 “바람 짜증나!”를 외치며 출발을 합니다. 갈길이 멉니다. 심지어 아이슬란드는 한국처럼 가로등이 많지 않아 해가 지면 칠흙처럼 어두워서 그만큼 위험. 해가 지기 전에 목적지에 도착해야 합니다.
서둘러서 이동하기 위해 아이슬란드 수도 레이캬비크를 지나쳐 북쪽으로 달립니다.

파리에서 출발 전 간단히 빵과 커피로 떼운 아침은 부실하였기 때문에 다들 허기진 상태, 점심 식사를 위해 “The Settlement Center”에 방문하였습니다.

1

img_2276

아이슬란드 가정식을 뷔페로 제공하는 곳입니다. 처음으로 아이슬란드 음식을 접했는데 예상외로 너무나도 입에 잘 맞아서 행복했습니다. 배가 불렀습니다. 버터도 너무 맛있어서 계속 먹었네요.

4321

식사 후 다시 달립니다.

식사는 맛있었지만… 아직 “이 곳이 아이슬란드구나!”하는 감흥은 없습니다. 주행 중 차가 밀릴 정도의 바람은 짜증만 나고 보이는 건 하늘과 벌판 뿐입니다.
어쨌든 계속 달립니다. ‘아쿠레이리’에 있는 숙소를 향해 달립니다.

어느 정도 달리자 창밖 경관이 바뀌기 시작합니다. 입은 점점 벌어지고 탄성이 나옵니다.

“와… 이게 아이슬란드구나!”

img_229020161003_17375620161003_17370020161003_180610

잠시 차를 세워 기념 사진도 찍고 아이슬란드의 자연을 감상해 봅니다.

20161003_14521320161003_14490720161003_144738

가는 중간 중간 차를 멈춥니다.

특별한 관광 명소가 아님에도 멋진 경관은 차를 멈추게 했고
거센 바람에도 더 이상 짜증을 내지 않으며 찰칵 찰칵 사진 찍기에 바쁩니다.

SAMSUNG CAMERA PICTURESimg_2327img_2310

그렇게 우리가 지금 아이슬란드에 있구나!!!! 를 만끽하며 다행히 해가 질무렵 아쿠레이리에 도착합니다. 관광을 위해 샛길로 빠졌던 것을 제외해도 자그마치 114 + 314 = 428km를 달렸군요. 사고가 없었던 것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2

사람이 없이 전화 통화만으로 체크인을 하고, 키박스에서 숙소 열쇠를 입수하여 3층의 숙소로 올라 갑니다.

img_233420161003_191445

깨끗하고 인테리어도 너무 멋지고 집이 너무 좋네요.
빠른 휴식을 위해 짐만 내려 놓고 밖으로 나옵니다. 저녁 식사를 위해서죠!

숙소에서 매우 가까운 위치에 있는 맛집에서 냠냠냠.

img_234420161003_193838img_20161003_221707

파리에서와 달리 직원들의 친절함에 감동.
샌드위치의 환상적인 맛에 두번 감동.

계획은 식사 후 아쿠레이리 시내를 돌아 볼 예정이었지만 ‘제 2의 도시’라는 이름에 비해 작은 규모와 피로로 이해 식당 근처, 눈에 보인 아쿠레이리의 명소에 방문하고 내일 아침 다시 시작될 여정을 위해 빠른 귀가를 합니다.

20161003_20332820161003_203759

아쿠레이리라고 하면 역시! 아쿠레이리 교회죠!

이렇게 1일차 일정은 끝!

일뻔 했지만,
멋진 인테리어와 깨끗함으로 맘에 쏙 들었던 숙소는… 밤이 깊어 질수록 배신을 때리고…
바람 때문에 삐그덕 거리는 이상한 소리를 내고, 창문은 흔들리고 결국 새벽에 깨고 맙니다.

잠 못 이루고 있는 동안 마찬가지로 잠을 못 이루던 일행 한 명의 ‘오로라 헌팅’ 제안!
하늘에 무늬가 보이는 것이 오로라 같았기 때문입니다.

두 사람은 함께 차를 타고 나갑니다. 산을 넘어 가자는 계획으로 산으로 향하고… 점점 시내에서 멀어 질 수록 뚜렷해 지는 무늬. 그리고 발견합니다. 초록색 오로라를!!!!!!!

더 크고 더 뚜렷한 오로라를 보기 위해 더 멀리 나가야 하는데… 숙소에 두고 온 일행이 걸립니다.
다시 숙소로 복귀!
일행들 모두 챙겨서 다시 떠나지만… 오로라를 보았던 장소로 돌아 오지만 이미 오로라는 안 보이네요.

사진을 찍지 못한 것이 너무 아쉬웠지만. 그래도 오로라를 보았습니다.

maxresdefault

딱 이런 느낌의 오로라. 꽃청춘의 오로라보단 더 작았지만 그리고 이후 일정 내내 다시 볼 수 없었지만
그래도 우리(2명만)는 오로라를 보았습니다.